“고통 속에 하나님 위로 함께하시길”
美, 건국정신 돌아가 ‘오직 말씀’으로

 2023 국회조찬기도회 부활절 기념예배
▲이영훈 목사. ⓒ크투 DB

지난 6일(현지시간) 한국계 미국인 일가족 3명을 포함해 8명의 사망자를 낸 텍사스주 아울렛 총기 난사 사건으로 한인 사회가 슬픔에 빠진 가운데, 한교총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가 목회서신을 보냈다.

이 목사는 “달라스에 계시는 한국교회 디아스포라 형제들에게 문안드린다. 충격적인 총기사고와 피해 소식을 접하면서 온 마음으로 파고드는 고통을 느낀다”며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은 유가족과 섬기는 교회 및 한인 커뮤니티에 하나님의 크신 위로가 함께하시기를 기도한다”고 밝혔다.

이영훈 목사는 “오늘날 미국 사회가 이렇게 힘든 상황으로 접어든 것은 미국 건국정신의 기초를 놓았던 기독교적 신앙과 삶의 태도를 잃어버린 데 있다”며 “미국은 건국정신으로 돌아가 범죄하고 타락한 인간의 변화는 오직 성경 말씀에 있음을 재인식해야 한다. 그것이 미국 사회를 살리고, 또한 힘들어져 가는 한국 사회를 살리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이 목사는 한인 교회들과 한인 사회를 향해 “이 아픈 슬픔과 마음을 함께하며 다시 우리 그리스도인 형제들이 손을 잡고 마음의 허리를 동이자”며 “형제들이 더욱 결속하며, 마음으로 위로하며 더욱 단단해지자. 우선 슬픔을 당한 형제들을 마음으로 위로하며 보다 나은 변화된 세상,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마음을 다지자”고 격려했다.

텍사스, 알렌, 쇼핑몰, 총격 사건
ⓒCBS 보도화면 캡쳐

여의도순복음교회는 피해를 입은 유가족을 위해 위로금을 보낼 예정이다. 다음은 서신 전문.

달라스에 계시는 한국교회 디아스포라 형제들에게 문안드립니다. 충격적인 총기사고와 피해 소식을 접하면서 온 마음으로 파고드는 고통을 느낍니다, 꿈과 소망을 안고 미국 생활을 시작했을 형제들을 생각하면 더욱 가슴이 미어집니다. 오직 하나님의 크신 위로가 유가족과 섬기시는 교회, 한인 커뮤니티에 함께 하시길 기도합니다.

오늘날 미국 사회가 이렇게 힘든 상황으로 접어든 것은 미국 건국정신의 기초를 놓았던 기독교적 신앙과 삶의 태도를 잃어버린 데 있습니다. 미국은 건국정신으로 돌아가 범죄하고 타락한 인간의 변화는 오직 성경 말씀에 있음을 재인식해야 합니다. 그것이 미국 사회를 살리고, 또한 힘들어져 가는 한국 사회를 살리는 유일한 길입니다.

이 아픈 슬픔과 마음을 함께하며 다시 우리 그리스도인 형제들이 손을 잡고 마음의 허리를 동입시다, 형제들이 더욱 결속하며, 마음으로 위로하며 더욱 단단해집시다. 우선 슬픔을 당한 형제들을 마음으로 위로하며 보다 나은 변화된 세상,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해 마음을 다집시다. 감사합니다.

서울에서 이영훈 목사
한교총 대표회장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이대웅 기자   dwlee@chtoday.co.kr